메가북스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제휴고객 자동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Home > 단행본 > 시리즈별 도서
책 크게보기 책 미리보기

능력 있으면 성공하는 줄 알았다

대상
성인
저자
마리온 크나츠

발행일
2013-05-02
판형
148*210mm
쪽수
144쪽
자료실
정답 및 해설 듣기파일 정오표

정가
11,000원
판매처
전국 대형서점과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 가능
주요 판매처 바로가기

책소개

 

이 세상의 주도권은 사실 남자들이 쥐고 있다. 정치권, 학계, 대기업 등 어디를 보더라도 이 점을 쉽게 알 수 있다. 

나라마다 조금 차이가 있을지 모르지만 기본적인 분위기는 동일하다. 여자가 기업 간부나 고위 책임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탈락하는 이유로 흔히 ‘유리천장’을 많이 이야기한다.

아마 독자들도 ‘유리천장’에 대한 비유는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을지 모른다.

 

이 책에서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사례를 통해 남녀의 커뮤니케이션 차이가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지 드러낸다.

또한 여자가 미처 생각지 못하는 자신의 커뮤니케이션의 방식 때문에 경쟁에서 얼마나 큰 손해를 보는지 가차 없이 지적한다.

성공을 원한다면 남자에게 없는 여자 고유의 능력과 특징을 지혜롭게 활용해야 한다. 남자들의 커뮤니케이션을 잘 연구해 보면 파워 게임의 원리를 이해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성공의 첫걸음이다. 

 

 

저자소개

 

마리온 크나츠
저자 마리온 크나츠(MARION KNATHS)는 볼펜뷔텔(WOLFENBUTTEL) 태생이다. 그녀의 고향은 사회 진출에 성공했거나 고위직에 오른 여자가 많은 곳은 아니다.

마리온은 함부르크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대기업에 입사하여 커리어를 쌓기 시작했다. 2004년에 프리랜서 컨설턴트로 전향했다.

그녀가 운영하는 ‘쉬보스(SHEBOSS)'라는 기업은 기업이나 공직에서 리더 역할을 하는 여자를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하며 국내외 각지에서 코칭 수업을 열고 있다.

현재 마리온은 함부르크에 살고 있다. 2006년에 출판한 《VOM KREBS GEBISSEN》은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

출판사 서평 

회사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29가지 여자의 생존법칙


“똑같이 일해도 인정받지 못한다면 분명 뭔가 잘못되었다.”
‘여자는 개념 없다’는 말을 듣지 않으려면,
‘정치력에서 남자한테 밀렸다’는 말을 듣기 싫다면,
이 책을 펴고 조직의 화법을 배워라.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입사하지 않았다!
“자신의 주장을 분명히 전달하며 더 나아가 리더의 자리에 오르기를 원하는 여자라면 이 책을 반드시 읽어보기 바란다.” 루안 브리젠딘, 《여자의 뇌, 여자의 발견》저자 


조직생활은 게임이다. 당신은 게임의 참가자이다.
남녀의 의사소통은 다르다. 남자가 계급구조에 맞춘 수직적 의사소통을 하는 반면에 여자는 네트워크에 맞춘 수평적 의사소통을 한다. 어느 방식이 옳다고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대부분 조직의 상위 관리직이 남자이므로 조직의 의사소통은 철저히 남자의 방식이다. 입사 전과 후의 여자의 위상이 달라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학교에서는 성적순대로 공평하게 평가하지만 조직에서의 평가기준은 철저히 남자의 기준이다. 수많은 알파걸들이 좌절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여자들은 현실을 직시하고 인정해야 하며 훈련을 통해 남자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배워야 한다.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배우면 조직에서 ‘새롭게’ 인정받는 것이 가능하다. 거부감을 버리고 게임을 배운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중요한 것은 본래 자신의 모습과 조직에서 게임 참가자로서의 자신의 모습을 구분하는 것이다. 많은 여자들이 게임 중에 수많은 견제와 어려움을 남자와 달리 인격적 모독으로 받아들인다. 여자는 기본적 잠재력이 높기 때문에 이런 부분만 조심을 하면 게임에서 분명히 승산이 있다.  


조직생활은 마라톤이다. 일단 시도하고 버티는 것이 중요하다
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은 면접에서 이미 기본 역량을 검증받았다. 누가 임원까지 갈 수 있는가는 이제부터는 능력이 아니라 조직의 규칙을 이해하고 얼마나 영리하게 처신하는지에 달려있다. 여자가 가진 수많은 장점들-겸손, 배려, 친절,공감, 보살핌-은 분명 훌륭한 능력이다. 하지만 이기적인 남자들과 피 튀기는 경쟁이 매일매일 벌어지는 조직생활에서는 늘 칭찬받을 수 있는 능력은 아니다. 조직은 내용보다 형식이 중요하다. 여자는 너무 겸손하고 자기검열이 남자에 비해 심하다. 자신이 부족하다고 생각되어도 기회가 있으면 잡고 일을 하면서 배워야 한다. 때로는 눈물이 마를 날들이 없을 시기도 있지만 사무실에서, 동료 앞에서만 울지 않으면 된다. 그리고 당신만 몰래 울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때로는 남자도 몰래 운다. 일단 멈추지 않고 간다는 것이 중요하다. 끈기와 근성, 모험심, 비전을 갖자.